먹튀검증

안전놀이터 손쉽게 찾다

안전놀이터
안전놀이터

안전놀이터  손쉽게 찾다

안전놀이터  이번에도 옥자 절친 순대네랑 참석해서 너무 재밌게 놀다 왔어요. 가을 인데도 햇볕이 여름 처럼 강렬해서 모자와 우 산 쓰고 울 개딸래미 .

옥자랑 구석에서 앉아만 있었네요 ᄏᄏᄏᄏ 그래서 카페 여러 사람들이랑 인사를 나누고 돌아다니지 못해서 그게 제일   아쉬웠어요!! .

그래서 영종도 놀러오신 이후로 오랜만에 본 대식엄마랑  안전놀이터 열정적으로 행동지도 하러 다니시는 열정남 대식아빠 반가웠어요!! 마이크 체질 뭉자이모네 더운데 사회 보신다고 .

넘 고생했어요!! 너무 잘 하시고 잘 어울리심!! 빨강머리 삐삐 가발 쓴 뭉자 넘 귀여워서 한참을 쓰담쓰담 했네요. 늦게와서 자리가 없어서 한참을 돌아다니는데 .

하지만 작년에 같은 테이블에 앉았던 쿠키네가 이번에도 선뜻 같이 앉자고 해 주셔서 넘 감사하고 반가웠어요. 헐랭이 귀염둥이 순대 절친 쿠키도 너무 반가웠습니다.

춘자아부지도 오자마자 테이블 의자 등 일행처럼 챙겨 주셔서 너무 감사했어요! 옆자리에 이브엄마네 계속 팔씨름 나가라고 하시고 말 걸어 주시고 넘 감사했습니다.

토르로키아빠 작년에 이어 또 뵈어서 반가웠어요 애들 인물이 너무 좋고 인형처럼 귀여웠어요. 기즈모아빠님도 작년에 이어 인사 받아주셔서 감사했어요.

그냥 걸어 다니시는데도 쇼 보는 느낌은 왜일까요? 로이네도 오랜만에 뵈서 너무 반가웠어요 이사 잘 하시고 다음 정모때

안전놀이터
안전놀이터

안전놀이터 간편하게 이용하다

카페 열정회원 턴이러너맘 머리색깔이가 게임에 나오는 여전사처럼 멋있는데 근데 그걸 또 완벽히 소화.

하시다니 최고입니다.

탄이러너도 등치 좋고 인물이 넘 좋아서 한참을 주물락 거렸네요.

같이 오신 백수두부님 넘 반가웠고 진짜 존경합니다 잉불이랑 보테가 나란히 13살… 잔병치례 하나 없이 어떻게 .

그렇게 잘 키우시나요?? 담에 만나면 이것저것 더 물어 볼 예정이에요.

그래도 보권보보네 미소천사 하진이는 저번 정모때는 .

앉아만 있었는데 이제는 뛰어다니기까지 하다니! 넘 귀여워서 볼때마다 등 토닥토닥 거리고 갔어요.

하진이가 뱃속에 있을때 긴급소환 당해서 하진이한테 유난히 정이 가나 봐요. 씩씩하게 잘 커 가는 모습 보면 넘 사랑스러워요.

예전 저한테 교육 받았었던 요미는 오늘도 입마개 착용하고 왔더라구요.. 안타깝지만 잘 지켜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귀염둥이 요미 안타껍지만 안전이 최우선이 니깐요.

하지만 저한텐 너무 귀엽고 초반 적응만 하면 원래는 .

입마개 풀어도 괜찮은 아이인데 구렇게 많은 불독둘이 모여 있우면 사실 좀 힘둘죠..

예민보스 요미한테 계속 마운팅 하려 한 아이의 행동을 제가 도움을 조금 주니 원래 똑똑한 녀석인지 어느순간 알아듣고 조굼 덜 하더라구요.

그 강아지 견주 님 왈: 옥자아부지 더 세게 해주세요. 웃긴 상황이었어요.

결혼 하시고 처음 뵙는 요미아빠도 넘 반가웠어요.

비록 꼴찌 했지만 같이 경보게임 함께 열심히 해준 다이아네 반가웠어요.

그렇지만 옥자는 다이아엄마가 안고 다이아를 .

제가 안고 뛰었는데 사실 처음에 다이아 덩치 보고 많이 쫄았어요.

그리고 보권보보네아빠랑 대식아빠가 다리씨름 하시고

있었고 다른 분들이 줄 서고 계시길래 당연히 다리씨름인줄 알고 갔더니 팔씨름이라니….

예전부터 팔을 자 주 다쳐서 팔씨름을 몇년간 안하고 이번에도 절대 안하려고 했

안전놀이터
안전놀이터

누구보다 빠르게

그래도 너무 당황 했었어요. 그런데 마침 옥자 사료가 떨어져가고 있었고 최근 여행 간다고 순 대네 한테 옥자를 몇일 .

맡겼더니 아부지 보다 간식 장인 순대이모를 더 좋아해서 이번 기회에 옥자 한테 점수 좀 따 보고자 그냥 참여 했었는데…..

좋은 성적을 거 뒀네요. 첫판 상대자가 작년 우승자가 나오셔서 너무 당황했었어요… 다들 잡아보니 오른팔이 .

저보다 세셔서 듣도 보도 못한 이상한 그립과 긴 리치로 상대방 을 충격과 공포로 몰아넣고 왼팔로 승부를 보는 전략이 .

그래서 먹혀들었습니다.. 대망의 결승전도 마찬가지로 결판이 안나다가 잠시 방심하는 틈을 타 치사하게 이겼다는..죄송합니다.

다들 저보다 강하셔서 전략을 쓸수밖에 없었다는 ᄏᄏᄏ 죄송합니다.. 오늘 손모가지가 아파서 손울 씻고 터는것도 힘들다는..

손모가지와 바꾼 10키로 아투사료… 아빠한테 잘 해라 옥자야.. 순대이모는 이제 조금만 생각해..  담번에는 .

구석에 쳐박혀 있지 않고 좀 더 활동적으로 움직이겠습니다. 24 운영진분들 너무 고생 많으셨고 다른 분들과 마찬가지로 .

저도 봄 정모가 너무 기다려집니다. 안녕하세요 이 카페 가입하고 강아지 키우고싶다는글 진짜 많이 보내요.

거기다 혼자살며 회사생활 하고있는데 강아지 키워도 되는지 키우면 어떤종이 좋은지…혹은 아이가 너무 키우고 싶어 .

하지만 해서 키우려 한다는 분도 참 많구요^^ 부끄러운 말입니다만 저 또한 혼자살며 강아지를 키웠었고 .

그 아이를 끝까지 지켜주지 못했어요ᅲ 제 지인이 옆에서 보곤 너무 불쌍하다며 업어갔거든요;;

다행히 지인분과는 늘 연락하는 사이라 아이가 잘 크고있음을 항상 확인하고있습니다만 저같이 운좋은 케이스가 얼마나 .

될까 싶어요^^ 그래서 글을 쓰고 싶었어요.. 혼자살면서, 혹은 아이를 키우면서 강아지를 키우는게 얼마나 힘들고 .

누구나 아이에게 미안한 일 인지에 대해서요. 저두 혼자살며 적적하고 강아지가 있음 퇴근후 아이 산책도 시켜줄수 있을꺼같구 .

주말마다 아이랑 함께 시간보내줄 마음으로 보담이를 대리고 왔어요. 당시 보담이는 작고 이뻐서 50만원이라는 .

거금을 주고 대려오게 됐지만 그돈에 버금가는 돈을 들이며 사랑해줬어요. 비싼 옷에, 장난감에, 몸에 좋다는 사료에.

미용까지…뻥 하나 안치고 매달 집세 35+

댓글 달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