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토토 하는 사람이라면 꼭 봐야하는 것

 

스포츠토토

스포츠토토 하는 사람이라면 꼭 봐야하는 것

분위기는 이른바’일본 스포츠토토 천황을 위해 스포츠토토전쟁에 나가 목숨을 바치자’는 분위기 였다.일본은 태평양 전쟁승리를 위해한국 사람들을 전쟁터로, 무기생산공장으로, 스포츠토토 도로와 공항 건설현장으로 마구 내몰았다.심지어 여성들을 종위안부(sex slavery)로 삼아 강제로 납치해 중국스포츠토토 와 동남아 일대로 데려 갔다.TV도 전화도 보급되기 전인 그 당시에는 라오, 신문이 유일한 매체였다.그곳에 당대 최고의 문인들이라는 이광수, 최남선 등과 같은 이들이’일본 천황을 위해 목숨 쳐 싸우자’라는 시를 싣곤 하던 시기였다.리 꼿꼿하게 항일운동 하던 이들도 서서히 일본에게 굴복하기 시작하던 시기다. 체’를 강요했다.’내선일체’는 일본과 조선이 한 몸이란 뜻.즉, 일본의 전쟁에 조선도 앞장서란 뜻이다.그래서 ‘창씨개’ 요한다.일본식 이름으로 모두 바꾸란 뜻이다. – 내가 지금 근무하는 학교에서 가장 꼴보기 싫은 것. 그건 바로… 교사 발장 위에 적혀있는 학교 연보. 그 곳에 해방 전 교장 이름이 모두 창씨개명된 이름으로 한자로 적혀있다. 그 사람들 선일체와 창씨개명에 앞장 섰던 친일파들이다. 비록 우리 교장선생님이었다 하더라도… 왜 버젓이 그 곳에 걸어놓는. 해가 가지 않는다. 아무튼, <감자꽃>은파보나마나, 자주 감자든, 흰 감자든 구분이 된다는 뜻으로인도 아니면서 일본인척 하면서 일본 앞잡이를 하며 살아가지 마라는라고 볼 수 있다.시인의 정신이다.불의한 사회 현실에 분노하고, 이에 반하는 것.온 몸으로 그 반항을 실천하다 죽어가는 사람.런 사람이 시인이다.지우 시인의 표현대로라면, 아름다운 폐인인 이다. ?금방이라도 흰 눈이 쏟아질 것 같은 하얀 도시가 있었다. 얼마 뒤, 거짓말처럼 그 흰 도시에는 하얀 눈이 내렸고. 얀 장관을 만들어냈다. 대부분 롬의 도시는 희고, 눈 또한 많이 오지만 눈은 역시 연인들을 밖으로 불러내는 것인지 거에는 남녀가 짝을 지어 돌아다니고 있었다. 롬의 겨

스포츠토토

스포츠토토 하고 집사는 남자이야기

울은 미칠 듯이 춥지만 올해 들어서 내리는 눈 중 가장 많은 양의 함눈이 쏟아지자 커플들은 그 추위를 느끼지 못하는 것인지 겨울이 완전히 들어서면 항상 보게 될 눈이라도 강아지 마냥 아했다. 한 남자가 자신의 곁에 있던 여자를 잠시 신전 앞에 세워두고 자리를 떴다. 기쁜 얼굴이 그가 사랑하는 그녀에 엇인가라도 사다 줄 모양이다. 새하얗게 눈발이 날렸다. 포근했던 함박눈이지만 남자가 떠나감과 함께 여자는 자신의 을 가리는 매서운 바람이 불어오자 옷깃을 여몄다. 한바탕 바람이 지나가고 나자 이미 여자의 시야에서 남자는 사라져 었다. 알 수 없는 공허감을 느끼며 여자는 신전 기둥에 몸을 기대며 남자를 기다렸다. 그녀는 행복했지만 이상하게도 이 시려 왔다. 남자가 뒤를 돌아보았으나 이미 그녀는 시야에서 사라진 뒤다, 눈보라가 휘몰아치자 그녀가 떠나 버린 하다. 남자는 골목길로 접어들었다. 자신이 잘 아는 곳이다. 거리의 노점상들이 언뜻언뜻 보였다. 그녀를 위한 간식이라 가지고 갈까 하다가 목걸이를 사 오는 길에 사 가지고 가기로 하였다. 비싸지는 않지만 그와 그녀가 꼭 마음에 들어 했 걸이였다. 남자는 문득 자기가 굳이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조금 오래 걸릴 지도 모르니 신전 안에서 기리라고 한 것이었다. 그 때에서야 남자는 주위를 살피며 길을 거닐었다. 주변에는 하얀 건물들이 줄지어 있었고. 하얀 늘에서는 하얀 눈송이들이 쏟아져 내려온다. 노점상들이 적어지고, 상가로 접어두려고 하던 찰나 남자의 눈에 하얀 옷 이가 눈에 띄었다. 입은 옷은 하얗지만 눈동자와 머리는 검은. 이상한 아이였다. 남자는 그 아이에게로 다가갔다. 나이 아 보이지 않았다. 14살 쯤 되었을까? 숙녀 티가 나는 소녀였다. 하지만 소녀의 눈에는 아무 것도 비춰지지 않았다. 눈 주치자 오싹했다. 그래도 남자는 웃으며 거리에 앉아 있는 소녀에게 손을 내밀

스포츠토토

스포츠토토 하고 땅사는 땅부자이야기

었다. 오묘한 아이였다. “넌 무얼 하고 니?” 남자가 묻자 아이는 고개를 갸우뚱 했다. 하얀 골목길 구석에 앉아 있었던 터라 눈여겨 보지 않았으면 못 보고 지칠 뻔 했다. 행색으로 보아 집에서 쫓겨나거나, 고아일 듯했다. 남자는 그것만으로 기뻤다. 자신이 선행을 배풀 상대가 늘어난 것이다. 다른 사람을 돕는다는 건 정말 기쁜 일이다. 그리고 이 소녀는 뭔가 불안한 매력을 가지고 있었다. 자가 꼭 이 소녀를 도와주고 싶었다. 소녀를 동정했던 것일까. 순수한 호의였을까. 소녀는 남자가 착한 사람이라는 데 감해야 한다. “부모님은 어디 계셔?” 다시 소녀가 고개를 갸우뚱 했다. 남자는 계속 거리에서 눈을 맞고 있기도 뭐해서 녀를 번쩍 안아 들어 빈 상점 처마 밑에 들어갔다. 별로 아까 전과 다를 건 없지만, 그래도 눈을 피하기 위함이다. 눈을 지 않으니 조금 더 따스해 졌다. 옆에 있는 소녀의 온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남자는 소녀와 눈을 마주쳤고. 싱긋 웃어 였다. 소녀가 조금 당황한 듯 했다. 이상한 매력과 백치미가 있는 소녀였다. “갈 곳이 없니? 부모님은?” 소녀가 도리질 다. 허리까지 오는 긴 머리가 바람에 휘날렸다. 남자는 그 모습을 보고 웃었다. 소녀는 남자가 자신을 보고 웃어준다는 에 기분이 좋은 듯 했다. 남자의 품에 파고들었다. 남자는 새끼고양이 같은 소녀를 보며 그녀가 떠올랐다. 그녀가 왜 생이 나는 것일까. 지금쯤이면 신전 안에서 친구들과 수다라도 떨고 있겠지. 자신 품 안의 소녀를 쓰다듬어 주었다. 사연 은 듯했다. “너는, 뭐 해?” 소녀가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여린 음성이었다. 하지만 차가웠다. 남자는 잠시 고민하다 말다. 자기의 직업을 묻는 건지, 뭘 하러 가던 건지 묻는 걸 알 수 없었지 때문이다. 반말을

댓글 달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